광주 서구, ‘일상회복추진단’ 회의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7(금) 18:04
서구
광주 서구, ‘일상회복추진단’ 회의 개최
- 시민 눈높이에 맞춘 특색있고 고도화된 행정서비스 제공
- 시민들의 정서적 회복과 경제적 지원책 발굴에 집중
  • 입력 : 2021. 11.14(일) 17:01
  • 김경수 기자
서구 일상회복추진단회의/사진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에 따른 구정 현안 점검을 위해 지난 12일 ‘서구 일상회복추진단’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세웠던 ‘서구형 위드 코로나’ 3대 원칙인 ▲단계적이고 질서 있는 일상회복 ▲방역과 민생의 조화 ▲시민과 함께하는 시민중심의 일상회복 실현을 위해 ‘중점적으로 점검해 봐야 할 것은 무엇인지?’, ‘시민들의 민생 안정을 위해 어떤 지원을 해 줄 수 있는지?’, 구체적인 실행계획들을 점검‧토론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총 200여 건의 구정 주요 업무를 경제민생과, 사회교육, 자치안전, 방역의료 4개 분야별로 구분하고, 단계별 방역 대책과 시민들의 민생안정을 위한 지원책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그 중에서도 코로나로 인해 큰 피해를 입었던 소상공인과 AI를 활용한 취약계층 통합돌봄 방안, 마을별 특색에 맞는 주민자치기구의 대응 대책 마련 등이 주목을 받았다.

이 밖에도 경로당 식사 허용에 대비한 자체 방역대책 수립과 각종 문화․체육 행사와 지역 축제 등이 재개될 경우 대규모 인원에 대한 방역 대책 등 향후 2, 3단계 시 철저한 방역과 시민들의 혼란 방지를 위한 선제적 방안 등을 모색했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코로나19도 그랬지만 일상 회복 또한 우리가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길”이라며, “높은 시민의식에 부응하는 한층 고도화된 행정서비스 제공으로 방역과 시민 일상회복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