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무안연꽃축제 성황리 폐막

  • 즐겨찾기 추가
  • 2023.02.08(수) 17:18
무안
제25회 무안연꽃축제 성황리 폐막
- 흐드러지게 핀 백련의 향연에 모든 관광객 엄지 척!
  • 입력 : 2022. 07.25(월) 17:42
  • 박주환 기자
kbs전국노래자랑/사진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린 제25회 무안연꽃축제가 지난 24일 대성황을 이루며 막을 내렸다.

‘연꽃의 향기! 백련의 사랑’을 주제로 펼쳐진 제25회 무안연꽃축제는 회산백련지의 아름다운 연꽃과 다양한 연체험을 통해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특히 백련이 그 어느 해보다 흐드러지게 피어 장관을 이루며 관광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번 축제에서 새롭게 시도한 연꽃 주제영상관, 미디어파사드쇼, EDM파티와 야간에 수련공원에서 펼쳐진 실경공연에서는 회산백련지 탄생배경과 설화를 바탕으로 한 스토리텔링이 뮤지컬 형식으로 펼쳐져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무안의 게르마늄 황토와 갯벌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을 활용한 ‘황토골 무안전국요리 경연대회’에서는 낙지떡갈비찜을 요리한 이수미, 김지연 조가 대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회산백련지 전경/사진

특히 8년여 만에 축제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KBS 전국노래자랑 무안군 편’은 전국에서 모여든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그밖에도 어린이들이 참여하는 ‘어린이 독서 골든벨’과 ‘청소년 사생대회’에도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했으며, 연꽃과 연씨앗 등 연을 활용한 연기능성 체험은 연꽃 팥빙수 만들기, 쿠키&머핀 만들기, 디퓨저 만들기, 방향제 만들기, 캔들 만들기 등 직접 체험하고 즐기는 활동으로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박일상 무안군 축제추진위원장은 “연꽃 개화시기에 맞춰 축제를 개최했고 지금부터 피기 시작한 연꽃은 8월 말까지 계속해서 백련지를 가득 채울 것으로 보인다”며“축제에 참여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리며 내년에는 더 나은 축제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은 회산백련지를 찾는 주말 방문객들을 위해 버스킹 공연과 파도풀 물놀이장을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박주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