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서 마음껏 즐겼다” ‘2022 고창갯벌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7(금) 18:04
전라북도
“세계자연유산 고창갯벌서 마음껏 즐겼다” ‘2022 고창갯벌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 사흘간 10만여명 찾아..갯벌체험, 풍천장어잡기 수산물특화요리에 관광객 몰리며 대박
  • 입력 : 2022. 08.08(월) 16:39
  • 오문수 기자
고창 갯벌축제 성료 /사진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갯벌에서 마음껏 뛰어놀다 출출해지면 해물라면 한 그릇 뚝딱 해치우는 ‘2022 고창갯벌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8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5~7일 심원면 만돌갯벌체험장 일원에서 열린 ‘2022고창 갯벌축제’가 행사기간 총 10만여명이 찾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는 코로나19와 폭염 등 악조건 속에서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체험객들이 몰리면서 온가족 체험행사로 자리매김 했단 평가다.

올해 축제는 갯벌에서 동죽을 캐는 갯벌체험, 여름철 최고의 보양식인 풍천장어 시식 및 판매, 남녀노소 모두 맨손으로 즐기는 미끌미끌 풍천장어잡기, 해양쓰레기를 이용한 바다보석 만들기, 현미경으로 염생 식물 관찰하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겼다.
고창 갯벌축제 성료 /사진

특히 ‘미끌미끌 풍천장어 잡기’는 축제를 찾은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또 ‘동죽해물라면’, ‘바지락전’ 등 새롭게 선보인 요리들은 저렴한 가격에 맛까지 좋아 관광객들이 끊이질 않았다.

축제장 곳곳에는 차광막과 간이테이블 등이 설치 돼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한여름의 여유를 만끽하는 관광객들이 눈에 띄었다.

고창 갯벌은 펄 갯벌과 모래 갯벌 등이 조화를 이루며 생태계를 형성하는 곳으로 지난해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됐다.

축제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고창갯벌축제는 자연생태의 소중함을 느끼는 것은 물론, 신선한 식재료로 맛있는 요리까지 즐길 수 있는 흥겨운 한마당이다”며 “올해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 내년에는 보다 나은 서해안 수산물 대표축제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