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은 의원, 인증에 집중하기 보다 실질적인 시민 안전 확보 대책을 강구해야

  • 즐겨찾기 추가
  • 2023.01.31(화) 19:06
정치
정다은 의원, 인증에 집중하기 보다 실질적인 시민 안전 확보 대책을 강구해야
  • 입력 : 2022. 12.02(금) 17:06
  • 오문수 기자
정다은의원 / 사진
광주광역시의회 정다은 의원(북구2/더불어민주당)은 12월2일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시민안전실에 대한 23년도 본예산 심사에서 광주광역시가 재인증을 추진하고 있는 ‘국제안전도시’공인에 대해 꼬집었다.

정다은 의원은 “국제안전도시 인증을 하는 국제안전공인센터(ISCCC)는 스웨덴 스톡홀름에 소재한 국제비정부기구로 보건 및 건강 등의 생할안전 분야에 국한된 검증을 통해 안전인증을 하고 있다.”며, “광주광역시는 올해 9월20일 재공인 선포식을 갖고 안전도시 광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으나 연이은 참사로 안전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진 지금의 기준에 부합하는지는 의문이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국제안전공인센터의 안전도시 공인은 우리나라에서만 22개 도시가 인증을 받았을 정도로 ‘붐’이 일었던 공인.” 이라며, “2016년 최초 공인 이후 5년에 한 번씩 받아야 하는 재공인을 위해 수억 원의 세금이 쓰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시가 안전도시라는 타이틀에만 집중하기 보다 실체적인 시민안전 확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고 국제안전도시로써 위상을 위한 인증이 반드시 필요하다면 민간단체의 인증이 아닌 유엔ISDR(국제재해경감국제전략사무국)의 ‘방재안전도시인증’ 등 공신력 있는 인증을 획득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낫다”고 주장했다.

정다은 의원은 “광주 학동 붕괴참사와 화정동 붕괴참사에 이어 이태원 참사를 겪으며 시민의 안전에 대한 기대와 요구는 어느 때보다 높다.”며, “집행부는 "국제공인"이라는 그럴듯한 명찰을 다는 데에 행정력과 예산을 소비하기 보다는 실질적인 재해, 재난 등에 철저히 대비하는 데에 더욱 집중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