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자활근로 참여자 인문학 · 안전교육 실시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4(금) 18:34
북구
북구, 자활근로 참여자 인문학 · 안전교육 실시
- 사회적 소외감을 해소하는 계기 마련
- 자활사업장 및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대처
  • 입력 : 2022. 11.29(화) 15:52
  • 김경수 기자
북구청 전경 / 사진

광주시 북구(구청장)는 오는 30일 북구청소년수련관 상상마루에서 ‘자활근로 참여자 인문학 및 안전교육’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자활근로 참여주민의 사회적 소외감을 해소하고, 자활사업장 및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대처 역량을 키우기 위해 마련했다.

자활근로 참여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날 교육은 인문학 프로그램과 응급상황 대처 안전교육으로 진행된다.

먼저 전북대학교 김연희 교수는 ‘행복도 연습이 필요하다’는 주제로 특강과 공감나눔 프로그램을 진행해 자활근로 참여자들의 소통 단절과 위축된 마음을 치유하고 건강한 일상 회복을 돕는다.

이어 해경수상구조사인 이세미 강사가 자활사업장 및 일생생활 속 응급상황에 신속한 대처할 수 있도록 응급처치, 심폐소생술, 자동제세동기 작동법, 기도 폐쇄 시 조치요령 등 필수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교육이 자활근로 참여자에게 잠시나마 휴식과 안정을 드리고 안전을 생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근로 의지를 갖고 적극 참여하시는 분들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