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시민사회단체, ‘광주 발전’ 간담회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4(금) 18:34
탑뉴스
광주시-시민사회단체, ‘광주 발전’ 간담회
- 시민안전·노동‧환경 등 토론…민관협치협의회 강화 공감
- 강기정 시장 “줄탁동시로 광주 변화의 동력 함께 만들자”
  • 입력 : 2023. 01.31(화) 18:46
  • 오문수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30일 오후 동구 전일빌딩245 광주NGO센터에서 열린 '광주시민사회단체 간담회'에 참석해 광주발전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 사진

광주광역시는 지난 30일 광주NGO시민센터 시민마루에서 ‘강기정 시장과 광주시민사회단체 간담회’를 열어 광주 발전을 위한 협력과 연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 시장과 광주시민단체협의회·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광주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 4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시민안전 등 주제별 토론 및 대화 ▲주제 이외 토론 및 대화 ▲광주발전을 위한 협력방안 마련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박미경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3개 협의체 소속 시민사회단체들은 광주시 미래비전을 만들고 광주발전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 언제든 시정 뒷받침이 준비된 상태”라며 “민선 8기의 성공을 위해 지역사회 구성원 간 이해·설득·협력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를 터놓고 이야기하고자 마련된 자리”라고 말문을 열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30일 오후 동구 전일빌딩245 광주NGO센터에서 열린 '광주시민사회단체 간담회'에 참석해 광주발전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 사진

참석자들은 ▲안전사회를 위한 새로운 시민 참여 시스템 ▲노동인권회관 건립 ▲무등산 난개발 방지와 신양파크호텔 공유화 ▲광주·대구 2038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성평등 정책 등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이어갔다.

특히, 행정과 민간이 힘을 합해 광주발전의 해법을 모색하고자 ‘광주시 민관협치 활성화 기본 조례’에 근거해 구성된 ‘민관협치협의회의 확대 운영’에 대한 제안도 나왔다.

민관협치협의회는 시민과 지역사회의 다양한 참여와 합의로 자치역량을 강화하고, 공공 갈등을 예방하기 위한 기구이다. 행정, 시의회, 시민‧직능단체, 주민자치, 일반 시민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광주시는 앞으로 민관협치협의회를 통해 시민사회단체와의 추가 협력 방안을 찾는다. 아울러 시민의 다양한 의견수렴과 지역정책 발굴을 위해 민관협치협의회 분과위원회를 9개에서 11개로 확대 개편하고, 전문가·시민 참여 확대, 행정 내부 협업 기반 마련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30일 오후 동구 전일빌딩245 광주NGO센터에서 열린 '광주시민사회단체 간담회'에 참석해 광주발전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 사진

류봉식 광주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이 간담회는 그동안의 소통·협의 구조를 되돌아보고, 이후 광주발전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광주공동체가 지혜를 모아가는 자리”라며 “‘인권의 도시 광주’의 역사성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도록 민관이 서로 신뢰하고 머리를 맞대 공동으로 방법을 모색한다면 세계적으로 가장 자긍심을 느끼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광주시와 시민사회단체가 어떤 관계인지 되돌아보고 저 자신도 보게 되는 시간이었다”며 “줄탁동시로 광주 변화의 동력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강 시장은 이어 “광주시는 여러 협의체를 통해 시민 요구를 반영하고 있는 만큼 민관협치협의회를 강화하고 시정과 관련한 각종 위원회를 내실화해 다양한 의제를 논의해 나가자”며 “행정에서도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광주 인터넷방송 ‘헬로광주’를 통해 생중계 됐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