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 동호안 9300억 원 투자, ‘제2 LNG터미널’ 착공식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4(금) 18:34
경제
광양제철 동호안 9300억 원 투자, ‘제2 LNG터미널’ 착공식 개최
- 2025년까지 20만kl용 저장탱크 2기와 정박부두 1선석 2025년 말까지 신설
- 탱크 노후화와 제철소 내 발전용 및 정정연료 사용확대 등에 대비 선제적 증설 투자
  • 입력 : 2023. 02.01(수) 15:57
  • 오승환 기자
‘광양 제2 LNG터미널’ 착공식 / 사진
광양시는 31일 광양제철 국가산단 동호안 부지에서 ‘광양 제2 LNG터미널’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정인화 광양시장, 서동용 국회의원,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과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그룹 임직원과 고객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국가산단 내 저장탱크 노후화와 제철소 내 발전용·청정연료 사용 확대에 대비한 선제적 증설을 목적으로, ㈜포스코홀딩스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합작법인인 엔이에이치(주)(대표 신은주)에서 9300억 원을 투자한다.

㈜포스코건설, 포스코ICT, 지역건설업체 등이 시공에 나선 제2LNG터미널은 금년 상반기부터 2025년 연말까지 연 인원 22만 명의 건설인력이 공급되면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보탬이 될 전망이다.
‘광양 제2 LNG터미널’ 착공식 / 사진

이번 사업으로 20만kl 용량의 LNG 저장탱크 2기와 200톤/h 기화기 시설, 선박접안 시설 등을 건설함으로써, 민간 LNG터미널 국내 1위 이자 전 세계 11위 규모로 자리매김 하게 된다.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은 착공사에서 “이번 사업을 통해 광양시를 비롯한 전남도 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활력을 불어넣겠다”면서,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액화천연가스를 전략적으로 활용해 기업과 지역사회가 지속 발전하기 위해 함께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축사에서 “에너지원 확보와 탄소중립 친환경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LNG 터미널 구축은 국가와 기업, 지역 등 모두에 있어 지속가능한 성장에 중요한 문제”라며, “앞으로도 철강산업 고도화와 이차전지 소재산업, 수소산업 그리고 청정 에너지원 개발에 포스코가 우리 시와 전라남도와 함께 호흡하며 동반성장과 공동번영을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전했다.

한편, 광양국가산단에는 LNG 저장탱크 5기를 기 운영 중에 있고, 1기를 건설 중에 있어서, 이번 사업이 준공되면 총 8기의 저장탱크로 연간 340만 톤이 공급된다.
오승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