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기후특위, 제3차 광주기후정책포럼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4(금) 18:34
정치
광주시의회 기후특위, 제3차 광주기후정책포럼 개최
- “실질적인 탄소중립 정책 절실”
  • 입력 : 2023. 02.08(수) 16:56
  • 오문수 기자
제3회 기후위기 정책포럼 / 사진

광주시의회 기후특별위원회(위원장:박필순/더불어민주당․광산구3)는 7일 광주시의회 예결위 회의실에서 제3차 광주기후정책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정부, 국회 등의 기후위기 대응과 과제’를 주제로 기후위기에 대응해 정부와 국회, 언론, 기업, 지역 등의 동향을 분석하고, 지역의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필순 광주시의회 기후특별위원장이 좌장을 맡았고, 김승완 충남대학교 교수와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부소장이 먼저 발제했다.

이어 김태호 광주탄소중립지원센터장, 최지현 광주시의회 기후특위 부위원장, 김광훈 광주기후위기비상행동 집행위원장의 토론이 진행됐다.

김승완 교수는 ‘윤석열 정부의 기후대응 정책과 방향’ 주제의 발제에서 “새 정부는 3월경에 탄소중립 기본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하지만 이전 정부에 비해 탄소중립에 대한 의지는 약화된 실정이어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또한, “에너지 분야에서도 재생에너지 보급에 소극적인 방향이다”며 대구시가 추진한 ‘자가용 태양광’ 확대 등 지자체가 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제안했다.

이어 이유진 부소장은 ‘국회와 기업, 언론 부문의 기후위기 대응 동향과 전망’ 주제 발표에서 “기업은 국제적 통상압력으로 RE100 탄소중립, ESG경영 도입과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며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이 후퇴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와 언론의 대응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또한, “난방비 등 에너지 문제에 지자체의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광주가 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필순 위원장은 “정부 정책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탄소배출량 감축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지자체와 지방의회가 해야 할 일이 많다”며, “2045 탄소중립도시 광주를 만들기 위한 제도·행정적 해결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광주시가 4월경에 탄소중립 기본계획 발표를 앞두고 있으니 다음 기후정책포럼은 광주시 정책을 들여다보고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기후정책포럼은 민·관·정·산·학이 공동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뉴딜 정책거버넌스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출범해 매월 포럼과 특강, 정책세미나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