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KTX고속열차 지역균형 발전 위해 지역차별 철폐 촉구

  • 즐겨찾기 추가
  • 2023.09.27(수) 17:28
광주광역시
광주시, KTX고속열차 지역균형 발전 위해 지역차별 철폐 촉구
- 이용객 증가에도 울산 대비 운행횟수‧좌석규모 절반에 그쳐
- 주말열차표 보름전 매진…강기정 시장, 열차 증편 강력 요구
  • 입력 : 2023. 04.24(월) 17:00
  • 오문수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4일 오전 광산구 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광주 송정역 고속열차 증편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KTX 이용객 증가에 따른 증편을 촉구하고 있다. / 사진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24일 “143만 광주시민의 불편 해소와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KTX 고속열차의 지역차별은 반드시 철폐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시장은 이날 광주송정역에서 열린 ‘광주송정역 고속열차 증편 촉구 결의대회’에서 “광주송정역은 광주의 관문이자 시민의 발이며 교통의 연결망인 환승역이지만 많이 불편하다. 그 무엇보다 불편한 것은 고속철도 운행관계이다”며 “주말이면 표를 구하지 못해 원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4일 오전 광산구 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광주 송정역 고속열차 증편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KTX 이용객 증가에 따른 증편을 촉구하고 있다. / 사진

강 시장은 “특히 광주와 영남의 불균형한 고속열차 운행의 차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영남과 광주의 균형있는 고속열차 배정을 요구했다.

실제 KTX 고속열차 운행편성에서 광주와 영남은 큰 격차를 보인다. 운행횟수에서 광주는 주말 기준 48회(이중 산천열차 23회)에 그치지만 인구수가 유사한 울산의 경우 58회(6), 대구는 121회(10), 부산은 119회(10)를 운행하고 있다. 더구나 운행횟수의 차이를 넘어 KTX차량 좌석 규모에서도 배 차이가 난다. 영남에는 1편당 승객 900여명이 이용할 수 있는 KTX1이 배차되지만, 광주는 400여명 수준인 KTX산천이 투입되기 때문이다. 그렇다보니 차량운행횟수면에서는 울산과 비슷하지만 이용인원은 2배 이상 차이가 난다.

강 시장은 “광주송정역 이용객 증가에도 고속열차 운행편수(공급좌석수)는 정체돼 열차표 예매가 점점 힘들어지고, 최근 들어 주말열차표는 보름 전에 매진되는 등 열차표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라며 “타 지역과의 형평성 및 광주송정역 KTX 이용증가 추세 등을 감안해 KTX산천열차(10량)를 정원이 많은 KTX1열차(20량)로 업그레이드하고, 발권이 어려운 금요일‧주말 시간대에는 2~3회 증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4일 오전 광산구 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광주 송정역 고속열차 증편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시당위원장, 지역 국회의원, 구청장, 시민 등과 KTX 증편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

강기정 광주시장은 “KTX 고속열차 운행에 지역적 차별을 둬서는 안 된다”며 “고속열차의 호남선 증편을 바라는 143만 광주시민의 뜻이 반영되도록 정부에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강 시장은 지난 3월27일 광주를 방문한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게 KTX 고속열차 증편을 건의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