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1호 명예시민도슨트증’ 전달식 가져

  • 즐겨찾기 추가
  • 2023.09.27(수) 17:28
광주광역시
광주시, ‘제1호 명예시민도슨트증’ 전달식 가져
- 심화과정 수료 후 강사활동 부여…1만3천여명 찾아가는 교육 진행
- 강기정 시장 “광주비엔날레 성공 여정에 시민이 주인공 되길”
  • 입력 : 2023. 04.27(목) 16:28
  • 오문수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전 시청 무등홀에서 광주비엔날레 찾아오는 교육 과정 수료자에게 명예시민도슨트증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14회 광주비엔날레 홍보 전도사인 제1호 명예시민도슨트가 탄생했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27일 오전 시청 무등홀에서 ‘광주비엔날레 찾아오는 교육 과정’ 명예시민도슨트증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식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찾아오는 교육’ 수료자 정나나씨 등 9명이 참석했다. 이들 명예시민도슨트들은 앞으로 강사양성 심화교육까지 이수하면 ‘찾아가는 비엔날레’ 강사로 활동할 수 있다.

광주시와 (재)광주비엔날레, 위탁교육기관인 호남대학교는 지난 3월부터 시민이 먼저 즐기는 미술축제, 시민이 나서서 홍보하는 비엔날레를 위해 광주 비엔날레 시민도슨트 ▲찾아가는 교육 ▲찾아오는 교육 ▲강사양성 심화 교육 등 3개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찾아가는 교육’은 지난 3월 13일 시청에서 500여 명의 공직자를 대상으로 첫 시민도슨트 교육을 실시했으며, 사전접수를 통해 6월말까지 180여개 학교·시민모임·단체 등 1만3000여명에 대한 교육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사전교육 신청자를 대상으로 한 ‘찾아오는 교육’은 광주비엔날레 거시기홀에서 ▲미술의 창의적 표현세계 ▲광주비엔날레 알고 보기 ▲제14회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투어 등 4시간 교육으로 진행된다. 수료후 명예시민도슨트증이 발급되는 ‘찾아오는 교육’은 4월 3회 운영됐으며 5월과 6월에 9회 운영된다,

깅사양성 심화교육은 4시간 교육으로 총 4회 운영된다. 문화해설사와 시민도슨트과정 우수학생을 선발해 교육 수료후 찾아가는 비엔날레 강사로 활동하게 된다. 강사양성 심화교육은 4월 2회 운영됐으며 5월 2회 운영될 계획이다.

명예시민도슨트증을 받은 정나나씨는 “광주비엔날레는 언제 봐도 즐겁다. 현대미술과 올해 광주비엔날레 주제에 대한 사전 정보를 갖고 관람하면 즐거움은 배가 될 것”이라며 “홍보 전도사로 활동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전 세계에서 빛나는 광주비엔날레로 가는 과정에 우리 시민이 주인공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시민도슨트 교육 등을 기획하게 됐다”며 “비엔날레 성공 여정에 시민과 함께하고, 문화강국 대한민국의 중심 광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