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23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진행

  • 즐겨찾기 추가
  • 2023.09.27(수) 17:28
광주광역시
광주시, ‘2023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진행
- 16일부터 7월 31일까지…만 19세 이상 4500명 대상
- 흡연·음주·안전의식 등 17개 영역 145개 문항 조사
  • 입력 : 2023. 05.11(목) 16:42
  • 오문수 기자
2023년 지역사회건강조사 포스터 / 사진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질병관리청, 조선대학교와 협력해 16일부터 7월 31일까지 만 19세 이상 성인 4500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

지역사회건강조사는 매년 전국 258개 보건소가 지역민의 건강실태를 파악하고, 지역보건의료계획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시·군·구 단위 건강통계와 지역 간 비교통계를 산출하고 있다.

조사는 조사원이 무작위 표본추출로 선정된 가구에 방문해 가구원 중 만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태블릿컴퓨터(PC) 내 전자조사표를 이용해 조사대상자와 1 대 1 면접조사로 진행한다.

항목은 ▲흡연 ▲음주 ▲안전의식 ▲신체활동 ▲식생활 ▲고혈압 ▲당뇨병 ▲사고 및 중독 ▲삶의 질 의료이용 등 총 17개 영역, 145개 문항이다.

조사원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당일 자체 발열체크, 호흡기 증상 확인, 마스크 필수 착용, 손 소독 후 조사를 실시한다.

앞서 지난 4월 25일 질병관리청은 ‘2022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광주시 흡연율은 18.4%로 전국 평균 19.3%보다 낮지만, 전년보다 1%p 증가했다. 음주율은 58.6%로 전국 평균 57.7%보다 높고 전년보다 4.1%p 증가했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거리두기, 모임자제 등으로 감소하다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 현재흡연율: 평생(지금까지) 5갑(100개비) 이상 흡연한 사람으로서 현재 흡연하는 사람(‘매일 피움’ 또는 ‘가끔 피움’)의 분율
※ 월간음주율: 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반면 건강생활실천율은 36.5%로 전년보다 3.8%p 증가했고, 스트레스인지율은 25.9%로 전년보다 1.8% 낮아졌다.
※ 건강생활실천율: 금연, 절주, 걷기를 모두 실천하는 사람의 분율
※ 스트레스인지율: 평소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끼는 사람의 분율

이 밖에 걷기실천율, 비만율, 우울감 경험율, 고혈압 진단 경험률, 당뇨병 진단 경험률 등은 전국 평균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류미수 복지건강국장은 “2022년 조사 결과와 그동안 축척한 자료를 시민 건강수준 향상을 위한 건강증진사업 추진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며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시민 건강정책 수립과 건강증진사업 추진의 중요한 기초자료가 되는 만큼 조사원이 방문하는 경우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