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서 추모사…오월영령 넋 기려

  • 즐겨찾기 추가
  • 2023.09.26(화) 19:25
광주광역시
광주시,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서 추모사…오월영령 넋 기려
- “국가보고서에 발포책임자·암매장·성폭행범죄 진실 낱낱이 담겨야”
  • 입력 : 2023. 05.17(수) 17:35
  • 오문수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 사진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17일 “5·18은 명백한 국가폭력 사건이었던 만큼 국가가 책임지고 국가보고서에 진실이 충실하게 담길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협조하고 노력해야 한다”며 “광주시도 시민과 함께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날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서 추모사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 43주년을 맞았다. 밝혀야 할 진실이 아직도 여전히 많은데 시간이 참으로 많이 흘렀다. 오월영령께 한없는 죄스러움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시장은 이어 “올해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이 종료되는 해이고, 내년이면 국가보고서가 발간된다”며 “발포 책임자, 암매장 장소, 성폭행 범죄 등이 보고서에 낱낱이 담겨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 사진

강 시장은 “5·18은 열흘간의 항쟁이었지만, 그 정신을 기억하고 이어가는 많은 이들 덕분에 80년 5월이라는 시간과 광주라는 공간의 경계를 넘어섰고, 위대한 광주정신으로 재탄생했다”고 오월의 의미를 되새겼다.

아울러 정부 및 여야 정치권에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을 재차 강조했다.

강 시장은 “헌법전문에 5·18정신을 수록하는 것은 5·18민주화운동의 가치를 공식화하고 제도화하는 길이다”며 “더 이상의 왜곡과 폄훼를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헌법전문 수록을 통해 ‘5·18정신’을 폄훼와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 온 국민이 자랑스럽게 기억하고 배우는 가치로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추모제'에 참석해 문금주 전남행정부지사, 정홍식 광주지방보훈청장, 유가족 등과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 사진

이어 “내년 총선과 함께 국민투표를 진행해 헌법전문에 5·18정신이 담긴 원포인트 개헌을 진행할 것을 영령들 앞에서 선언해 달라”면서 “5·18은 전두환 신군부에 맞선 싸움이기도 했지만, 인간의 존엄과 자유를 위한 더 큰 싸움이었고 ‘나-들’의 싸움이었다. 광주시는 5·18정신, 광주정신을 실현하기 위해서 더욱 충실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5·18민주화운동 희생된 영령을 추모하는 제43주년 5·18추모제가 17일 오전 9시30분부터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유족회 주관으로 엄수됐다. 추모제는 희생자 제례, 추모사, 추모시 낭송, 헌화 및 분향 등 순으로 진행됐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