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천년 고찰 대원사에서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진행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4(월) 17:28
보성
보성군, 천년 고찰 대원사에서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진행
  • 입력 : 2023. 07.06(목) 15:17
  • 김경수 기자
현장 스님이 대원사 노닐기 중 나무 이야기 체험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
보성군은 오는 12월 31일까지 백제 천년고찰 대원사에서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은 전통산사의 문화재에 깃든 의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문화재를 이해하고, 그 가치를 함께 나누는 사업이다.

보성군은 대원사가 소장한 불교 문화재를 활용한 다양한 예술제, 체험, 전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문화재의 가치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현장 스님이 대원사 노닐기 체험 중 대원사 역사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 사진

대상 문화재는 2013년 보물로 지정된 대원사 지장보살도 및 시왕도 일괄과 2015년에 보물로 지정된 보성 대원사 극락전 관음보살 달마대사 벽화, 전라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대원사극락전과 대원사자진국사부도 등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어서와! 저승은 처음이지?’(전시), ‘지장보살을 만나다’(체험), ‘대원사 영성 문화재’(공연), ‘대원사 노닐기(해설)’ 등이 있다.

▲‘어서와! 저승은 처음이지?’는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원사 티벳박물관에서 진행하며, 죽음 체험, <신과 함께> 전시회, 바르도 명상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대원사 영성 문화재 프로그램에서 태아령 진혼제가 진행 중이다. / 사진

▲‘지장보살을 만나다’는 매주 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대원사 체험장에서 운영하며, 지장경 사경, 탁본 판화 체험, 페이퍼 토이 만들기, 전통책 제본 등을 체험할 수 있다.

▲ 대원사 영성 문화재는 8월 29일 오후 7시와 10월 21일 오후 4시에 총 2회 개최된다. 대원사 선 문학관에서 준비되는 이번 행사는 태아령 진혼예술제, <어린왕자와 선> 학술 세미나 및 예술제를 만날 수 있다.

▲대원사 노닐기는 매주 일요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전 10시까지 대원사 경내에서 진행된다. 중학생 이상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대원사 역사와 문화재 이야기, 지장보살과 태아령 이야기, 대원사 나무 이야기를 스님을 통해 들려줄 예정이다.
어서와! 저승은 처음이지 '신과 함께' 전시관 / 사진

보성군 관계자는 “사계절이 아름다운 대원사에서 문화재의 숨은 이야기와 체험을 통해 삶의 의미를 찾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문화재청과 보성군에서 지원하고 대한불교조계종 대원사에서 추진한다. 보성군은 문화재 활용사업이 과거를 이해하고 현재를 경험하며 미래를 잇는 다양한 생각들과 바른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