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완도 고수온 피해 양식장 방문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4(월) 17:28
전라남도
김영록 지사, 완도 고수온 피해 양식장 방문
- “복구비 조속히 지원·전복 소비촉진 활동 지속” 강조
- 30어가 40만8천마리 폐사 신고…피해액 31억여원
  • 입력 : 2023. 09.20(수) 17:25
  • 오문수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0일 오전 완도 군외면 고수온 피해현장인 범흥수산을 방문, 광어 양식장을 둘러보고 있다. / 사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0일 고수온으로 피해를 입은 완도 군외면의 광어 양식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살피고 어업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완도해역에선 지난 8월 14일 고수온 주의보를 시작으로 특보 상황이 30일 이상 장기간 유지되면서, 고수온으로 추정되는 양식생물 폐사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폐사가 주로 진행되는 양식생물의 서식 한계수온은 강도다리가 섭씨 27도이며, 조피볼락은 28도, 참전복은 29도다.

이날 현재까지 완도지역 30어가, 40만 8천 마리의 피해가 신고됐고, 피해액은 31억 1천만 원에 달한다. 이 중 광어가 27만 2천 마리로 규모가 가장 크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0일 오전 완도 군외면 고수온 피해현장인 범흥수산을 방문, 광어 양식장을 둘러보고 있다. / 사진

전남도는 최근 고수온 피해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대응 장비 지원과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폐사체 처리비로 예비비 16억 원 등 총 32억 원을 투입했다.

김영록 지사는 “피해 어업인의 재개를 위해 조속히 절차를 밟아 복구비를 지원하겠다”며 “또한 전복 양식어가의 어려움 극복을 위해 대형마트 입점, 판촉행사 등 다각적인 소비 촉진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12~13일 피해 원인 규명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완도지원, 완도군, 전남서부어류양식수협 등으로 구성된 합동피해조사반이 조사를 실시했다. 정확한 어류 폐사 원인 및 결과는 22일께 나올 예정이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