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45세 이하 청년에 주택전세·구입 자금 이자 최대 300만원 지원

  • 즐겨찾기 추가
  • 2024.02.28(수) 17:38
정읍
정읍시, 45세 이하 청년에 주택전세·구입 자금 이자 최대 300만원 지원
  • 입력 : 2023. 11.24(금) 10:19
  • 오문수 기자
정읍시청
정읍시는 갈수록 심화되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자 2024년부터 인구증대시책을 확대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청년세대의 유입·정착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주택 대출이자 지원금을 최대 100만원(대출 잔액의 1%)에서 300만원(대출 잔액의 2%)으로 증대한다.

또 지원내용을 주택 전세자금에 국한하지 않고, 주택전세자금과 구입자금으로 확대한다.

이와 함께 지원기간을 5년에서 10년으로 늘리고 지원대상을 신혼부부에서 청년(18~45세 이하) 및 신혼부부로 확대한다.

또한, 지역 내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전입대학생 주거비용 지원사업’을 신규 추진한다.

이 사업은 지역 내 학생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면서 지역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주거 임차비용 일부를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신청일 기준 정읍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6개월 이상 정읍시에 계속해 주민등록을 유지하는 재학생 100명에게 연 최대 50만원까지 지원된다.

이밖에도 신혼·예비부부를 대상으로 한 ‘가족친화 문화프로그램’과 올해 7월부터 1인 15만원으로 확대 시행한 ‘전입지원금 지급사업’도 계속해서 추진한다.

이학수 시장은 “앞으로도 결혼·학업·출산·전입 등 인구증대를 위한 다양한 인구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청년층의 지역 정착을 돕고, 살기 좋은 도시 정읍을 만들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