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지적재조사사업 이해 돕기 위해 주민 생활 현장 가까이에 게시

  • 즐겨찾기 추가
  • 2024.02.28(수) 17:38
영암
영암군, 지적재조사사업 이해 돕기 위해 주민 생활 현장 가까이에 게시
지적재조사 완료 도면이 마을회관에 게시된 이유
  • 입력 : 2023. 11.29(수) 11:32
  • 김경수 기자
영암군, 지적재조사사업 이해 돕기 위해 주민 생활 현장 가까이에 게시
영암군이 지적재조사사업이 완료된 덕진용산지구 등 11개 사업지구의 도면을 제작해 해당 지구 16개 마을회관에 게시했다.

2030년까지 진행되는 지적재조사는, 토지의 실제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를 바로잡고, 종이 지적도를 디지털 자료로 전환해 국토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는 국책사업.

영암군은 지적재조사 완료 도면의 마을회관 설치로 사업에 대한 주민 이해를 높이고, 토지 정형화와 경계 분쟁 해소 등 사업 효과를 주민이 생활 현장 가까이서 실감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지적재조사와 도면 게시로 토지 경계가 명확해지고, 맹지 해소와 토지 이용가치가 상승하는 등 소유자의 재산권 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완료 사업지구의 지적재조사 완료 도면 제작·설치로 토지소유자를 포함한 주민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었다. 군민 재산권을 두텁게 보호하는 사업으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영암군은 올해 12개 지적재조사 사업지구에 대해 경계결정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