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송호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현장지원센터 개소

  • 즐겨찾기 추가
  • 2024.02.23(금) 16:44
해남
해남군 송호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현장지원센터 개소
2026년까지 어촌 정주환경 개선 등 어촌신활력증진사업 본격 추진
  • 입력 : 2023. 12.04(월) 13:56
  • 김경수 기자
해남군 송호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현장지원센터 개소
해남군 송호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앵커조직 현장지원센터가 송호마을에 문을 열었다.

27일 열린 개소식은 송호항권역의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을 마을에 소개하는 공식적인 첫 자리로, 사업추진협의체 공동위원장인 서영준 해양수산과장과 송호마을 박미광 이장을 비롯한 지역주민과 유관기관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설명과 추진경과를 보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앵커조직은 어촌신활력증진사업를 추진하기 위해 마을에서 상주하며 사업 전반을 이끌어가는 핵심 민간조직으로 전국 공모를 통해 ㈜상상오가 선정됐다.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어촌경제 활성화와 어촌의 지속 가능성을 제고하고자 추진하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송호항권역은 올 1월 자립경제형(유형2)의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해남군은 오는 2026년까지 국비 70억을 포함한 총 100억 원의 사업비를 송호항권역에 투자해 어촌 정주환경 개선, 생활·경제서비스 체계 구축을 통해 어촌마을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마을 소득 증대 및 주민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간다는 구상이다.

지난 8월 앵커조직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양수산부 예산운영 심의과정을 거쳐 지난 9월 송호마을에 앵커조직 현장지원센터 공간을 확보해 사업 본격화에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어촌뉴딜사업에 4년연속, 총 9개소가 선정된데 이어 올해 후속공모사업인 어촌신활력증진사업에 송호항과 내장항, 2개소가 선정돼 사업비 150억원을 확보했다.

군 관계자는“어촌신활력사업에 따라 살기좋은 어촌만들기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사업추진에 만전을 다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