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쌀, 제주특별자치도민 밥상에 오른다

  • 즐겨찾기 추가
  • 2024.06.23(일) 16:24
강진
강진쌀, 제주특별자치도민 밥상에 오른다
전국 매출 1위 제주시농협에 강진쌀 입점 성과
  • 입력 : 2024. 05.13(월) 11:26
  • 윤영복 기자
강진쌀, 제주특별자치도민 밥상에 오른다
강진원 강진군수가 과잉생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쌀시장에서 강진쌀의 판로 확대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강진원 군수가 지난 9일과 10일, 직접 제주도내 주요 쌀 소비업체를 방문해 강진쌀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등 판촉활동을 펼쳤다.

강진원 군수가 바쁜 일정 속에서도 이번 제주도행을 결행한 것은 강진군이 제주도로부터 국내 어떤 쌀 주산지보다도 가깝기 때문에 물류비 면에서 가장 유리한 지리적 이점을 이용하면 쌀이 생산되지 않는 제주도 쌀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강진원 군수는 지난 9일 농협 관계자들과 함께 제주시농협을 방문, 고봉주 조합장과의 면담을 통해 강진쌀의 우수성을 설명하고, 운영 중인 점포에 강진쌀이 입점될 수 있도록 요청한 결과, 제주시농협과 강진쌀 납품계약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제주시농협은 전국 매출 1위인 제주시농협 하나로마트와 2위인 하나로마트 노형점을 운영하고 있는 거대 농협으로 전국의 지자체들이 쌀을 입점시키기 위해 공을 들이는 곳이다.

쌀 유통업계에서는 ‘제주시농협에 쌀을 입점시키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보다 어렵다’고 말할 정도로 제주도 쌀시장에서는 상징적인 곳이며, 강진쌀은 아직까지 입점된 적이 없었으나 강진원 군수의 마케팅 활동으로 입점된 것이어서 큰 성과다.

여기에 강진원 군수는 강진쌀이 입점, 판매되고 있는 제주지역 내 다른 매장을 방문해 점포 관계자를 격려하는 등 쌀 판매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9일 오후 가진 재제주 강진향우회원들과의 간담회에서는 인사말을 통해 “타향살이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제주지역사회의 주축으로 우뚝 서주신 향우들께 감사드린다”면서 “강진쌀은 어떤 쌀보다 품질이 우수하므로 자부심을 갖고 제주도 쌀시장에서 강진쌀이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향우들이 나서달라”고 말했다.

강진군은 한때 강진쌀의 가장 큰 시장 중의 하나였던 제주도 쌀시장이 타 지역 쌀에 상당 부분 잠식당해 온 것에 대해 위기감을 느끼고, 지난해 말부터 통합RPC와 협력해 제주도 쌀시장 회복을 위해 노력한 결과, 제주도내 BGF푸드 납품, 제스코·삼화드림·킹마트 등 대형마트와 서귀포농협 하나로마트 등에 입점하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관계자들에게 “강진쌀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강진쌀 판매가 활성화된다면 이는 강진군민의 소득증대로 이어지기 때문에 군과 농협이 힘을 모아 강진쌀 홍보는 물론 신규 판매처 확보 노력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영복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