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말 타고 활 쏘고, 안산 선수 ‘깜짝’ 사인회까지

  • 즐겨찾기 추가
  • 2024.07.18(목) 21:04
광산구
광산구 말 타고 활 쏘고, 안산 선수 ‘깜짝’ 사인회까지
풍성한 체험 가득 두 번째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 “하루가 너무 짧아요” 큰 호응
  • 입력 : 2024. 06.16(일) 12:13
  • 김경수 기자
6월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 운영
“말도 타고, 활도 쏘고, 버스 타고 여행하면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니. 광산구가 완전히 새롭게 보여요.”

광주 광산구가 지역 관광·여행에 새로운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운행하는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가 지난 15일 진한 여운을 남기며 두 번째 여행을 끝마쳤다.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는 광산구의 역사·생태·문화 등 다채로운 매력을 알리고 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테마형 투어버스다.

5월 성공적인 첫선을 보인데 이어 이날 두 번째 여행에 나선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에는 12가족 37명의 시민이 탑승했다.

대한민국 제1호 도심 국가습지인 황룡강 장록습지, 월봉서원 등 광산구의 명소를 중심으로 여행한 5월과 달리 이번 6월 여행은 송산승마장, 광산구 양궁체험장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곳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넓은 초원이 펼쳐진 송산승마장에선 양 떼에게 먹이도 주고, 직접 말을 타기도 하고, 기수가 보여주는 공연을 관람했다.

광산구 양궁체험장에서는 안산, 기보배 등 세계적 선수들을 지도한 김성은 감독에게 직접 양궁을 배우고, 활을 쏘는 체험을 즐겼다.

특히, 양궁체험장에선 ‘2021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 선수가 현장을 깜짝 방문해 참여자들의 감동은 배가 됐다. 안산 선수는 시민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사인을 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에 참여한 시민은 “자녀들과 즐겁게 여행하다 보니, 하루가 너무 짧게 느껴졌다”며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가 정례적으로 운영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산구는 지역의 다양한 명소를 중심으로 관광 코스를 발굴 중으로, 올해 9·10월 두 차례 더 ‘광산 알리요 투어버스’를 시범 운행한다.

향후 시범 운행 정보 및 이용 방법은 광산구 공식 누리소통망(SNS)과 광산구 ‘배우랑께’ 사이트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